하노이에 와서 제일 처음 놀란 것은 수 많은 오토바이였다.  주로 택시를 타고 다녔는데, 언제나 오토바이가 우선이다. 택시는 앞쪽과 좌우 오토바이를 조심해서 운전해야 하기 때문에 느리고 급정거도 잦다.  그래도 차마 오토바이 택시를 탈 생각은 감히 하지 못했다. 길거리에 걸어다는 것이 있다면, 외국인과 개라는 우스개 소리를 듣기 전까지는. 

베트남은 인구 절반인 4천5백만명이 오토바이를 타고 다닌다고 한다. 베트남 동료에게 물어보니 시내에서는 오토바이 최고속도가 40km이하 이기 때문에 비교적 안전하다고 한다. 혹시, 넘어져도 죽기는 힘들다고 너스레를 떤다. 

그래서, 하노이의 오토바이 '우버'라고 할 수 있는 Grab 어플을 깔았다. 설치는 순식간이다. 목적지를 입력하고, 엉겁결에 엄지손가락이 'Booking' 버튼을 눌렀다.  아....이런!  마음에 준비도 안됐는데...

오토바이 기사가 점점 내쪽으로 다가오는 것이 손바닥 앱 안에서 훤히 들여다 보인다. 전화가 울린다. 아~ 확인전화를 하나 보다.  어디에 있냐고 위치를 다시 물어보는 것 같은데, 영어로 대답해도 전혀 못알아 듣는다. '그냥 빨리와~'라고 한국말로 할수 밖에.

오토바이가 도착했다. 기사는 'Grab'로고가 새겨진 초록색 헬멧을 건넨다.  내 머리에 심히 작다. 스트랩을 최대한 늘려서 버클을 잠궜더니 턱이 조여 입이 안벌어진다.    


나는 다른 승객들이 타는 자세처럼, 기사 뒤에 한뼘 정도 떨어져 앉았다. 절대로 기사의 등이나 허리를 잡지 않고 버텼다. 시원한 바람이 머리를 때린다. 고가도로로 올라간다. 아찔하다. 스릴있다. 



목적지에 도착했다. 기사는 요금이 찍힌 스마트폰 화면을 보여준다. 만팔천동? 우리돈으로 천원이 못된다.  이만동을 건네니 잔돈을 돌려주려한다. 어플에 요금이 찍힌대로 만 받는다. 




헬멧을 벗어서 건네고, 안도감이 웃음이 나온다. 한국은 우버가 들어오려 할때나, '카풀앱 플러스'나 불법 논란에 운송업계와 잡음도 많았던 것 같은데 베트남은 우버 택시와 그랩의 천국이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편리하다. 

참고적으로, 베트남에서는 국제운전면허증이 통용되지 않는다. 한국 운전면허증으로 현지 면허증을 재발급 받아야 한다. 약 한달 정도 걸린다고 한다. 그런데, 하노이에서는 외국인에게도 오토바이 빌려준다. 경찰에 걸리면, 지갑에 있는 돈 다주면 된다고 한다. 적절한 선은 약 오십만동...

물론, 지인 중에서는 이런 방법이 통하지 않는 경우도 있어서 경찰서에 끌려간 사람도 있었다.  몇시간 기다리게 하서 통역이 왔고 결국 돈 내고 나왔다고.



아래에서 베트남 운전면허증을 한국 면허증으로 갱신한 네이버 블로거의 경험담을 읽을 수 있다. 

http://blog.naver.com/PostView.nhn?blogId=jjc2294&logNo=220908047411

 




Posted by 편집인 샤르딘


사십이 한참 넘었는데不惑 무슨...하는게 아직도 너무 많다.  중고색소폰을 샀다. 주인장이 색소폰 부는 주점에 갔다가 그 소리에 완전 혹했었다. 새거로 살까 하고 고민도 많이 했다. 금관악기는 중고로 사면 악기의 창자 안쪽 표면에 타인의 타액이 마이크로미터 쯤의 두께로 코팅되어 있을 같기 때문이다. 하지만, 연주를 얼마나 해볼지도 모르는데 덜컥 새거 사기는 너무 고가였다.  몇주 눈팅한 끝에 중고나라에서 최저가를 발견했다. 믿을 없이 저렴한 가격이었다. 직접 가서 사오려 했으나, 고양에서 안성까지 추석 연휴 전에 다녀오는 것은 아무래도 무리였다. 파시는 분과 문자를 주고받으며 어떻게 만날지 서로 고민했다. 그런데 아저씨는 고속버스화물로 보내면 어떠냐고 제안한다. 그럴 했다. 비즈니스 감각이 있는 분인가보다.  나는 제안을 억셉트한다고 하면서, 선금으로 절반 보내고 물건 받은 후에 절반을 보내면 어떻겠냐고 지불조건을 제시했다. 문자를 보내 놓고 보니 내가 봐도 현학적이랄까 적이라고 해야할까, 해외 무역거래도 아니고 우습다. 상대측 고속버스 터미날에 LC 틀 것도 아니고ㅋㅋㅋ. 나도 까탈스럽고 의심많은 사람이다.  그러자 아저씨는 한참 황당한듯 반응이 없더니, 문자보내길 , 우선 절반 선금을 보내 주면, 고속버스 화물 티켓을 끊어서 사진을 보내고, 잔금을 마저 보내면 고속버스에 싫는 장면을 찍어서 보내겠다고 한다. 푸하하하… 음...우습기도 하지만, 조건에 페어하진 않다. 네가 제시한 조건은 양자가 반반 리스크를 갖는 건데, 아저씨의 조건은 내가 선금을 대부분 먼저 주는 셈이니 리스크가 96.8%쯤이다.  아저씨는 고속버스 화물티켓 8천원(3.2%) 선불로 치르는 리스크가 있을 테니까

옛날에 다니던 회사에서 이런 거래를 했다면 후배직원시켜서  아규(먼트) 해보라고 시켰겠지


그러나 중고나라에 그런 거래는 별로 없다. 백프로 현찰 선금 주고 사는 거지그냥 속아도 없고, 문자 주고 받은 느낌상 사기칠 분도 아닌 같고 해서그냥 먼저 주고 사자라고 생각하다가, 자신에게는 너그럽고 회사였으면 후배직원에겐 칼같이 거래조건을 따지고 들었을 스스로의 이중성을 불현듯 깨닫는다.  그렇게 밟고 밟히면서 살아온거지 … 이제부터라도 속더라도 둥글게 살자 그냥 싶었다...


그래도 의심은 떨칠수 없어 중고나라 사기 현황을 조사해봤다. 네이버 찾아보니 속으려면 안전거래로도 사기당한 사람들이 부지기수다


그래서 어쩔건데,.... 그냥 아저씨 하자는 대로 했다.

그리고 색소폰을 받았다. ㅋㅋㅋ



그리고 약속대로 고속버스 화물티켓 사진과, 



마지막으로 색소폰을 화물칸에 싣는 사진도 받았다...ㅋㅋㅋㅋㅋㅋ





Posted by 편집인 샤르딘


 도서관에 '새로 들어온 책' 코너는 책빌리러 가서 가장 먼저 눈길이 가는 곳이다.  때론 좋은 책도 있지만,  신간서적의 저자나 판매사가 도서관에 자신의 책을 희망도서로 신청해서 구입하게 하는 욕망의 코너가 아닌지 의심스러운 책도 가끔 있다. 

최면이나, NLP(Neuro Linguistic Programming)라는 분야를 새로 알아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최면심리수업'이 개론서 역할로 충분하다. (정귀수 저)



 전문성이 있는 분야이지만, 약 세시간 정도 가볍게 읽어 볼 수 있는 점은 이 책의 장점이다. 기억에 남는 내용을 몇가지만 정리해 본다.  최면에서 '컨빈서'라는 작동 원리가 있다. 최면술사의 말을 전적으로 신뢰하거나, 공감하는 분야의 배경지식을 가지고 있다면 최면에 걸리기 쉽다. 예를 들어, 큰 폭발로 부상당하여 정신이 나갈 것 같은 사람에게 '나는 의사이다'라고 접근하면 환자는 즉각적인 안도감을 느끼며 최면술사를 신뢰하기 시작한다.  저자는 의사가 아닌 유명한 최면술사가 환자가 치명적인 정신적 충격을 당할 수 있는 상황에서 '의사'라고 선의의 거짓말을 하고 환자를 구해낸 사례를 들고 있다.  커다란 외상의 충격이 아니더라도, 정신적으로 스스로 문제를 인식하고 도움을 구하고 싶어하는 사람이 최면치료를 스스로 찾아온다면 '컨빈서' 효과는 일어나기 쉽다. 예를 들어 전생에 대해 최면 치료를 받고자 찾아온 사람들은 이미 전생에 대해서 스스로 믿고자하는 의지가 강하기 때문에 전생을 기억하기 쉽다.  그 전생의 기억이 사실이든 스스로 지어낸 이야기이든, 현생의 문제점의 원인을 전생에서 찾거나 덮어 씌우면 현생의 문제가 해결되는 경우도 많다고 저자는 주장한다. 신비주의적인 체험을 개인의 인식안에서 필요에 의해 지어낸 것이라는 입장이다.    '에드가 케이시'라든가 하는 전생에 대한 기억과 이것이 실제 일어 났음이 증명된 현상에 대한 설명에 대해서 저자가 어떻게 생각하는 지 궁금하다.  물론, NLP의 관점에서는 전생이 실제였거나, 본인이 스스로 지어낸 허구이거나 관계는 크게 없을 것 같긴 하다.

  저자가 강의 도중 퇴마사와 갈등을 겪은 이야기는 재미 있다. 퇴마사는 자신이하는 일도 NLP와 동일한 결과를 낸다고 강의도중에 열띠게 주장했다고 한다. 내가 강의를 하고 있는데 NLP의 효과나 퇴마사가 하는 일의 효과나 같은 것이라고 한다면 참 난감할 것이다. 강의를 듣고있던 한 오십대의 퇴마사는 묏자리를 잡거나 하는 활동을 통해서 고객들을 도와주는 측면은 NLP와 동일한 원리라고 주장했다고 한다. 컨설팅 회사에 다니면서 비슷한 일을 자주 겪어서 인지, 마치 내게 일어난 일처럼 생각되었다. 저자는 퇴마사가 저자 자신처럼 고객들을 만족시켜주는 좋은 일을 했다고 공감해 주면서 갈등의 위기에서 잘 벗어 났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결국 저자는 NLP와 퇴마사가 하는 일의 차이가 무엇인지 학술적이고 경험적인 측면에서 구체적으로 설명하여 이해시켜주지는 못한 것 같다. 저자는 퇴마사의 공감 받고 싶은 욕구는 충족시켜 주었다고 할 수 있으나, 퇴마사에게 NLP가 무엇인지 심리학적인 관점에서 이해하는 방식을 알려줬어야 하지 않을까. 결국 최고의 NLP전문가나 최면술사도 자기 주장이 강하고 심지어 유사과학에서 자신의 내적 체계를 구축한 사람을 설득하거나 최면시키는 것은 불가능하지 않을까.  


저자가 추천하는 책을 옮겨 본다.  

<NLP입문> 설기문 박사 번역

<밀튼 에릭슨> 학지사에서 출판한 밀튼 에릭슨의 전기

<신념의 기적> 로버트 딜트(Robert Dilts)

<에릭슨 최면과 심리치료> 설기문 : 에릭소니언을 알기 쉽게 정리함

<밀턴 에릭슨과 혁신적 상담> 고기홍,양정국, 김경복 : 다양한 사례의 원서를 번역해서 모아놓음 

<치료적 트랜스> 스티븐 길리건(Stephen Gilligan), 번역이 훌륭한 책임

<마술처럼 발표하고 거인처럼 말하라> 원제 Presenting Magical, 테드 제임스(Tad James)

<NLP II>, 로버츠 딜츠; Somatics 관한 내용으로 몸에 대한 인지능력을 활동시켜서 심리적인 변화를 일으키는 분야임.

<세뇌의 법칙> 도마베치 히데토 ; 옴진리교에 대해 세뇌의 관점에서 풀어본 이야기임 : 세뇌와 탈세뇌의 구조가 NLP에서 인간정신을 프로그래밍으로 바라보고 프로그래밍으로 해킹하고 수정하는 관점과 비슷하다. 인공 두뇌학의 전문가이다. 

<사람중심의 상담> 칼로저서(Carl Rogers : NLP 관점에 함몰되면, 나의 마음뿐아니라 타인의 마음에 대해서도 조작의 대상으로 바로보는 것이 습관이 있다.  사람중심의 관점은 이러한 맹점에서 벗어나 균형적인 시각을 유지하게 하는 좋은 충고일 것이다.

네이버에 저자의 카페가 있다. 

http://cafe.naver.com/allissstory


판매와 마케팅에 관한 분야에서도 아래와 같이 최면의 분야에서 따온 것이 분명한 수법이 있었음을 이 책을 읽고 알게 되었다. 

- 백트래킹 : 상대방의 언어를 그대로 돌려주어 친밀감 등의 라포르를 형성한다

- 미러링 : 상대방의 움직임을 따라하여 라포르를 형성하는 과정

- 이데모오토 과정 : 관념에 의해서 몸이 움직이는 과정

영업사원이 물건을 팔거나 서비스를 계약할 때, 고객의 언어를 반복해서 되묻기도 하고, 머리를 쓸어올리거나 하는 동작을 따라하며, 백트래킹과 미러링을 구사한다. 그리고 라포트가 잘 형성되어가고 있는 지 확인하기 위해 따라하던 동작을 본인이 먼저하는 '리딩'까지 이어진다.

Posted by 편집인 샤르딘


티스토리 툴바